치과. 또 돈 나가는 소리가 ㅡㅡㅋ

어금니가 부숴져서 치과를 할수 없이 갔는데 ㅠ.ㅠ 예전에 임플란트랑 금니 세개 씌운 치과......(여기 은근 비쌈. 다른데보다 임플란트가 20정도 더 비쌌지만 할수 없이 집 근처라서 그냥 감) 그런데 막상 가보니 예전 의사 선생님이랑 간호사 언니야들 한명도 안 보이고 전부 썡판 첨 보는 사람들... 임플란트한다고 그렇게 들락날락 거렸는데. 기공사도 첨보는 사람이고.... 특히 의사 . 잠오는 목소리로 말하는데 환자를 귀찮아하는 느낌을 받아서 기분 나쁨. 암튼 가서 치료 받는데 될수 있으면 신경 치료 안할려고 했는데 어금니 썩은거 갈아내다가 보니 신경이 나와서 할수 없이 신경치료까지 해야된다고 ㅠㅠ. OTL .또 20 정도 깨지겠네...........' 흑흑 내 돈. 의사 쌤 왈 : 지금 앞니가 썩어들어..